아침부터 일어나서.. 2시간동안 누워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..

잠시 일도 좀 하고.. 골프 운동갔다가 수영까지 하러갔다. 도합 5시간 정도 걸렸군.... 김여사 때문에 수영장에서 차빼는데 고생좀 한거 빼면.. 괜찮은 시간 보내기였 던거 같다.

더욱 놀라운 것은... 와우 Tareweight 가 80.5 !! 체중계에 올라가면서.. '어제 술자리도 있었고.. 최근들어 먹는양이 약간 증가 한거같기도 하고.. 82~3정도 찍히겠지' 하고 나의 자조적인 판단을 현실화 시키기 위해 체중계에 올라갔건만 현실은 BETTER.

덕분이 기분좋아져서 수영도 열심히하고...

수영을 마치고 센텀교보문고에 독서를 하러 왔다... 이곳의 Tium.. 독서공간은 정말 내마음에 쏙 드는 곳. 휴가때 여기서 하루종일 하루에 책만 3~4권씩 읽어볼까 심각하게 고민도 했지만... 외국에도 가보고싶고.



매스커레이드 호텔을 읽으면서 느끼는점.. 그렇구나 지금 나에게 필요한 소양은 Professionalism, Manners, Care...

Ferdinando 화이팅! 너도 화이팅!

'Diary of Ferdinando > Die-earl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09/05 새로운 시작  (0) 2012.09.05
08/20 주말  (0) 2012.08.20
08/15 번외..  (0) 2012.08.15
08/08 나는 왜 블로그를 하는가.  (0) 2012.08.08
08/04 저녁  (0) 2012.08.04
08/04 아침...  (0) 2012.08.04
Posted by Ferdinando 트랙백 0 : 댓글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