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연히 부산 동광골프연습장에서 시타회를 하게 된다는 소식을 접하고.... 고고싱..!

연습장 입구에서 부터 Titleist 투어밴이 수줍게 자태를 뽑내고 있다....(저 밴 한대가 2~3억 한다지. 안에 실고 다니는 장비 포함하면)

시작시간까지 1시간 정도 남아서... (회사에서 동광 골프연습장까지 10분밖에 안걸릴 줄이야... 길막혀서 30분정도로 예상했는데...털썩) 20분 타석 끊고 수줍게 스윙 스윙.

어느 새 오후 2시가 다 되고, 왠 건장한 청년 3명이 Titleist 백을 나르기 시작하는데... 헐... 개당 50만원을 호가하는 샤프트들이 빼곡히 꽂혀 있다... 저 백 하나에만 (50개 들어있다치고) 2500만원이네. 헐.ㅋㅋㅋㅋ

이날 타이틀이스트에서 하는 Performance(말그대로 채 갖다놓고 쳐보는) 와 사전에 Fitting도 예약해 두었기에.. ㅎㅎ Fitting을 시작하였다. 그쪽 직원들 중 가장 시니어로 보이는 사람이 이거쳐보세요..저거 쳐보세요... 헤드 바꿔가면서 쳐보세요..쳐보세요..  쳐보세요..쳐보세요..쳐보세요....아이언만 한 30분 휘두른거 갖다. 그러고 나이 이런저런 데이터를 구해주네.

 

직원 : 시작하신 지 얼마나 되셨어요?

나 : 1년이요...

직원 : 헐.. 1년치고 볼스피드가 상당히 나오시네요..

역시 몸을 좀 풀고 쳐서 그런가. 6번 아이언이 180m 꾸준히 꽂혔으니...1년 친거치고 놀랄 만도 하지.

결론은 712 CB/MD 콤보. MB가 이상하게 제일 잘 맞는다. 타구감은 MB가 최고.. 뭐랄까. 쩍쩍 소리나는게. 차,찰지다고 해야하나??;;;

저대로 주문함. 채가 내일 모레면 도착한다는데.. 기대되네..!

 

애덤 스캇인가???

7.5도 까지 있다.. 7.5도로 치니 야구 하는 느낌..-_-;;;

Posted by Ferdinando 트랙백 0 : 댓글 1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addr | edit/del | reply 미다스의 황금 2021.05.18 09:44 신고

    포스트 잘 읽고 <좋아요>, <구독하기> 누르고 갑니다. 서로 품앗이를 하면 좋겠네요. 제 블로그도 좋아요, 구독하기 부탁드립니다^^

아.. 사진 너무 큰가.

인생학교 씨리즈.. 뭔가 읽을만 하다. 이것이 요즘 트렌드인가, 뭐든지 통합된 하나의 큰 브랜드(인생학교) 아래에 다양한 소상품(섹스,일,시간,정신..등)을 파는 것... 백화점 안에 여러가지 브랜드가 있는 것이나, 롯데마트 안에 여러가지 제품을 파는것이나.. 저 시리즈가 따로 나왔다면 아마 안샀을 거 같은...? 인생학교라는 통합된 주제아래에 존재하기 때문에 전 시리즈를 다 사게 된 것이 아닐까.. 결국 정신은 내 타입이 아닌 책인걸로 결론 났지만.

이 책을 읽고 나서.. 불완전한 나의 정신적인 2차성징을 성숙시켜주는 느낌.. 그러니까 섹스는 당연한 것이고 당연히 갈구하는 것이고, 부부사이에 당연히 존재하는 것이고, 연인사이에 당연히 존재하는 것이고, 당연히 현 시대의 가치관에서는 세속적이고 더러워 보이는 것이고, 한마디로 '섹스' 자연스로운 것이니 자연스럽게 행동하라는 얘기인거 같다.

Posted by Ferdinando 트랙백 0 : 댓글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인생학교 씨리즈를 다 구입 했다... 재밌을 것 같아서..!!ㅎㅎ  첫 시작을 인생학교 / 정신으로 시작했는데, 뭐 생각보다 실망스러운 정도. 역시 마음의 평온함을 찾는데는 주저리주저리 사람심리에 대해 늘어 놓는 것 보다는,,,,,, 동양사상 만한게 없는듯... 그보다 지금 읽고 있는 인생학교-섹스가 매우 유익하네..!! 내용을 미리 알았더라면 일단 정신은 빼고 사는건데..!!

Posted by Ferdinando 트랙백 0 : 댓글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 

정말... 돈에 관한 일반적인 오해들을 늘어놓은 책이긴한데... 뭐 다 맞는 말이다. 네이버에서 그대로 끌어 왔는데... 펴,평점이 6.5점?ㅎㅎㅎ 뭐 유명한 사람이 너무 일반적인 내용을 적어놔서 그런가??

그래도.. 이책을 읽으면서 다시 나만의 회계장부(그러니까, 가계부요)를 다시 적기 시작했고, 지극히 평범하고 맞는 얘기들을 (집에 현명한 아버지가 계시다면.. 아버지가 아들에게 함직한 말들.?) 잘 적어 놨다는... 그래도 꽤 괜찮은 책!

독서의 중요성은 책에 적혀있는 지식 그 자체를 얻기 위함이기도 하지만, 독서를 함으로써 자기 자신을 뒤돌아 보고 마음을 두드려 단련 할 수 있다는 것이 아닐까.

Posted by Ferdinando 트랙백 0 : 댓글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